더보기

    부산시, 청년 이탈 막는 ‘청년G대’ 구축에 2233억 원 투입

    입력 : 2023-01-25 10:53:01 수정 : 2023-01-30 16:44:22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정착 돕는 ‘청년G대’ 계획 발표
    일자리 등 4대 분야 121개 사업
    국·시비 각 1299·897억 등 배정


    지난해 11월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젠시장에서 열린 희망이음-부울경 청년엑스포에 청년들이 참가기업 채용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부산일보DB 지난해 11월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젠시장에서 열린 희망이음-부울경 청년엑스포에 청년들이 참가기업 채용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부산일보DB

    부산시가 올해 청년 일자리 창출과 주거 지원 등 맞춤형 청년정책 ‘청년G대’ 사업에 2233억 원을 투입한다.

    부산시는 25일 오후 4시 부산시청에서 박형준 시장 주재로 청년정책조정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3년 청년G대 구축계획’을 발표하고 실행방안 등을 논의한다.

    청년정책조정위는 부산시 청년정책에 관한 주요 사항을 심의하는 기구로, 청년이 주도하는 정책 결정을 위한 참여형 거버넌스다. 지난해 8월 3기 조정위가 출범했으며, 부산지역 청년과 전문가, 공무원 등 20명으로 구성돼 있다.

    올해 청년G대는 일자리, 주거·생활, 문화·활동, 참여·권리 등 4대 분야, 25대 중점 과제에 대한 총 121개 사업에 223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국비 1299억 원, 시비 897억 원, 구·군비 37억 원이 포함된 예산이다.

    일자리 분야에서는 우선 부산에 거주하는 만 39세 이하 미취업 청년을 고용하는 기업에 인건비로 2년간 최대 4300만 원을 지원하는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을 개편한다. 시는 비정규직에 해당하는 일경험 일자리는 최저 연봉 2400만 원(기존 2250만 원), 정규직 일자리는 최저 연봉 2800만 원(기존 2400만 원)으로 기준을 상향해 최대 430개 기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또 3개월 일경험 일자리는 대폭 축소하는 대신 2년 정규직 일자리를 늘린다. 데이터·5G·인공지능 등 미래형 일자리 500여 명, 기계·조선·자동차 등 지역 대표 업종 280여 명, 문화·관광 분야 180여 명 등 총 2000여 명의 청년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 부산, 울산, 경남 지역 100개 우수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한 기업탐방 행사를 하고, 대학과 연계해 학사과정에 이론수업과 현장실습을 병행하는 ‘워털루형 코업’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는 정책들도 확대한다. 목돈 마련 지원 사업으로 최대 540만 원까지 저축한 만큼 보태주는 ‘부산청년 기쁨두배통장’ 지원 대상 청년을 4000명 모집하고, 학자금대출 성실 상환자의 채무 조기 상환도 돕기로 했다.

    시는 신혼부부 300쌍에게 최장 7년간 주택 임대보증금 대출이자와 임대료를 지원하는 ‘럭키 세븐 하우스 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역세권 상업지역 민간임대주택을 시세의 80% 수준으로 청년층에게 임대 및 분양하는 ‘부산희망더함아파트 사업’도 시작한다.

    부산으로 이주하는 청년에게는 생활 가이드북 등 필요한 물품을 담은 ‘웰컴 박스’를 제공해 안정적인 정착을 돕는다.


    ‘2023년 부산 청년정책 네트워크’ 참가자 모집 공고 포스터. 부산시 제공 ‘2023년 부산 청년정책 네트워크’ 참가자 모집 공고 포스터. 부산시 제공

    시는 이와 함께 청년의 문화 활동 등을 지원하기 위해 15분 생활권을 기반으로 동네청년 공간 운영을 활성화하고, 부산 청년문화 거점지역을 조성해 이들이 마음껏 즐기고 지속적으로 찾는 문화거리를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구직 단념 청년의 사업 참여 수당을 기존 2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상향하고, 5개월 장기 프로그램을 도입해 사회 진입을 지원하기로 했다.

    더불어 정책 설계 단계부터 청년들의 인식과 요구를 반영하는 구조를 만들고 청년들의 참여도와 체감도를 높일 수 있도록 홍보를 확대한다. 2024~2028년 5년에 걸친 청년정책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중장기 청년정책 로드맵을 마련하는 한편, 청년의 시각으로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고 제안하는 ‘2023년 부산 청년정책 네트워크’ 도 가동한다. 시는 오는 2월 17일까지 ‘부산 청년정책 네트워크’ 참가자를 모집한다.


    김경희 기자 miso@busan.com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

    당신을 위한 AI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