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신대복음병원 정민영 교수팀, AI 바우처 지원사업에 선정

입력 : 2023-03-28 15:53:17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고신대복음병원 소아청소년과 정민영 교수. 고신대복음병원 제공 고신대복음병원 소아청소년과 정민영 교수. 고신대복음병원 제공

고신대복음병원 소아청소년과 정민영 교수팀이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에서 주관하는 ‘2023년 AI 바우처 지원사업’의 의료 수요기업으로 선정됐다.

AI 바우처 사업은 AI 제품·서비스 적용이 필요한 수요기업에 바우처를 지급하고, 수요기업은 바우처를 활용해 원하는 AI 솔루션 기업으로부터 구매·활용함으로써 우리나라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활성화하기 위한 정부 사업이다.

고신대복음병원은 서면 평가와 발표 평가를 거쳐 AI 바우처 지원사업 의료기관으로 최종 선정됐으며, 공급기업인 (주)인실리코젠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총 3억 규모의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인실리코젠은 수요기관에서 제공하는 알레르기 검사 결과와 건강 문진 정보를 통해 알레르기 환자를 대상으로 한 인공지능 맞춤 식품·식단을 추천하는 서비스를 하게 된다.

알레르기 환자와 아동을 위한 영양 관리는 현재 진료수가가 없어 병원에서 서비스화가 어려운 상태였지만, 이번 AI 바우처 사업을 통해 영양 관리 AI 기술을 병원에 접목할 계획이다.

소아청소년과 정민영 교수는 울산과학기술원 인공지능대학원·산업공학과 임치현 교수팀과 세계 최초로 식단 생성 AI 기술 및 식단 생성 AI 학습용 DB 구축 방법론을 개발해 인공지능 학회 KDD와 NeurIPS에서 각각 우수 논문으로 채택됐다. 정민영 교수는 이 기술을 활용해 식품 제한으로 힘들어하는 알레르기 아동과 부모를 위한 개인 맞춤형 인공지능 식단을 제공하는 실증사업을 부산시교육청, 부산 아토피천식교육센터와 진행했다. 현재는 부산대 식품영양학과 김혜미 교수팀과 함께 정밀 영양 사업을 추진 중이다.

김동주 기자 nicedj@busan.com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