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전술핵탄두 첫 공개… 핵실험 임박설

입력 : 2023-03-28 18:52:54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지난 핵실험도 탄두 공개 후 실시
핵무기 통합 운용도 최초로 언급

북한이 전술 핵탄두 '화산-31'을 공개했다. 미 해군 핵 추진 항공모함 니미츠함의 부산 작전기지 입항에 맞춰 핵무력을 과시할 목적으로 해석된다. 28일 공개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핵무기 병기화 사업 지도 모습. 연합뉴스 북한이 전술 핵탄두 '화산-31'을 공개했다. 미 해군 핵 추진 항공모함 니미츠함의 부산 작전기지 입항에 맞춰 핵무력을 과시할 목적으로 해석된다. 28일 공개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핵무기 병기화 사업 지도 모습. 연합뉴스

북한이 ‘전술핵탄두’ 실물을 공개하고 핵무기 발사 통합 운용체계 개발 사실을 밝히는 등 ‘핵 위협’을 강화하고 나섰다. 북한이 7차 핵실험을 예고한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 매체들은 28일 보도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핵무기병기화사업 지도’에 나섰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핵무기연구소로부터 핵무기 발전 방향과 생산 실태 등을 보고받으면서 “언제든, 어디에서든 핵무기를 사용할수 있게 완벽하게 준비되어야 영원히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이번에 전술핵탄두 실물과 사진을 전격 공개했다. 북한은 그동안 증폭핵분열탄(추정) 탄두와 수소탄(북한 주장) 탄두를 공개한 적이 있지만 전술핵탄두 실물이나 모형, 사진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매체가 공개한 사진 속 벽면 패널에는 ‘화산-31’로 명명한 전술핵탄두의 투발수단(탑재무기) 8종이 제시됐다. 이날 공개된 전술핵탄두의 직경은 40~50cm로 추정되며 전체적으로 국방색에 앞부분만 붉게 도색한 형태다.

28일 부산 해군작전사령부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한 니미츠함. 김종진 기자 kjj1761@ 28일 부산 해군작전사령부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한 니미츠함. 김종진 기자 kjj1761@

핵탄두 실물이 공개되자 일각에서는 7차 핵실험을 준비하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은 5·6차 핵실험 때도 먼저 원형과 장구형(땅콩형) 핵탄두 모형을 각각 공개했다.

북한은 또 핵무기 사용 명령과 실제 발사 과정을 일원화하는 통합운용체계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지난 27일 '국가 핵무기종합관리체계 ‘핵방아쇠’의 정보화 기술 상태를 료해(파악)하시였다'고 28일 보도했다. ‘핵방아쇠’는 김 위원장 집무실에 설치된 ‘핵버튼’과 동·서·중부 전선에 배치된 전술핵운용부대를 연결하는 명령체계인 것으로 분석된다. 통신은 '최근 진행된 핵반격가상종합전술훈련에서 (핵방아쇠의)과학성과 믿음성, 안전성이 엄격히 검증됐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지난 18∼19일 핵반격가상종합전술훈련에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을 발사해 목표지점 상공 800m에서 터뜨릴 때 이 프로그램을 사용했다는 주장으로 풀이된다. 북한이 ‘핵무기 통합 운용’을 언급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김종우 기자 kjongwoo@busan.com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