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부산시 난개발 정책 즉각 중단하라”

입력 : 2024-06-11 16:10:28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이기대 아파트 건립·구덕운동장 재개발 등
민간 건설사에 특혜 주고 시민은 소외" 지적


2019년 부산 서구 구덕야구장을 철거하고 조성한 체육공원이 4년만에 아파트로 재개발이 추진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구덕야구장 자리에 들어선 체육공원과 구덕운동장 일대 모습(상공 촬영). 정종회 기자 jjh@ 2019년 부산 서구 구덕야구장을 철거하고 조성한 체육공원이 4년만에 아파트로 재개발이 추진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구덕야구장 자리에 들어선 체육공원과 구덕운동장 일대 모습(상공 촬영). 정종회 기자 jjh@

부산시가 토건사업에만 몰두해 각종 난개발을 벌이고 있다는 시민단체의 지적이 제기됐다. 초고층 아파트를 짓겠다는 시의 계획으로 더 이상 시민들이 구덕운동장 체육공원과 이기대 천혜 절경 등을 누리지 못할 것이라는 비난 여론이 높다.

부산참여연대는 최근 성명서를 통해 “연일 발표되는 난개발 정책이 이보다 더할 수 있을 지 의문”이라며 “박형준 부산시장과 부산시는 난개발을 독려하고 묵인하는 각종 정책을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특히 주민 의견을 묵살하고 초고층 아파트 건설을 강행하는 구덕운동장 복합 재개발 사업에 반기를 들었다. 참여연대 측은 “부산시가 그토록 강조하는 ‘15분 도시’의 정체성이 시민들이 누리는 공공 체육시설을 없애고 닭장 아파트를 짓는 방향인가”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시가 이기대에 아파트를 짓는다는 민간 건설사에게 특혜를 부여해 결국 시민들은 천혜의 자연환경이 주는 혜택을 박탈당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참여연대 관계자는 “언론 보도를 통해 시가 사업 기간을 단축해 주고, 용적률 완화를 위한 각종 명목을 끌어와 민간 사업자에게 이익을 몰아준 것이 드러났다”며 “시민에게 공평하게 배분되어야 할 공공의 자원이 특정 개발 사업에 쏠려 대다수 시민은 소외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부산참여연대는 부산시가 토건사업에 경도된 결과 △미월드 부지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부산외대 부지 대규모 아파트 단지 건립 △수영만 요트경기장 재개발의 지나친 관광·상업화 등 연이은 난개발 우려를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손희문 기자 moonsla@busan.com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