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이후 바라보는 부산 정치권…총선 충격에 지방선거 대비 빨라져

입력 : 2024-06-11 17:37:34 수정 : 2024-06-11 17:38:20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국민의힘, 차기 시당위원장보다 차차기 위원장에 관심 높아
민주당, 총선 이후 “변화해야” 목소리…지방선거 준비 빨라져

부산의 여야 정치권이 2026년 지방선거와 2027년 대선을 겨냥한 정치 행보에 나섰다. 사진은 2022년 지방선거 당시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 마련된 개표소에서 개표사무원들이 개표작업을 벌이는 모습. 부산일보 DB 부산의 여야 정치권이 2026년 지방선거와 2027년 대선을 겨냥한 정치 행보에 나섰다. 사진은 2022년 지방선거 당시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 마련된 개표소에서 개표사무원들이 개표작업을 벌이는 모습. 부산일보 DB

부산의 여야 정치권이 2026년 지방선거와 2027년 대선을 겨냥한 정치 행보에 나섰다. 국민의힘은 지방선거 공천권을 쥔 ‘차차기’ 시당위원장 자리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시당위원장 경쟁을 위한 ‘물밑’ 움직임이 바빠졌다. 부산 정치권의 빨라진 정치 시계는 여야 모두에게 충격을 준 지난 총선 결과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지난 10일 차기 부산시당위원장을 사실상 결정한 국민의힘에서는 차차기 시당위원장을 향한 신경전이 시작됐다. 이날 부산 의원 간담회에서 시당위원장을 양보한 이성권 의원은 “그럼 다음번에는 제가 하면 되는 것인가요”라고 말했다. 이는 내년 시당위원장을 노리는 의원들이 많다는 사실을 감안한 발언이었다. 이번 시당위원장 결정 과정에서도 내년 시당위원장 경선 구도가 최대 쟁점이 됐다. 시당위원장 임기가 1년인 국민의힘의 경우 내년에 새로 뽑히는 위원장이 지방선거를 지휘하게 된다. 이 때문에 재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경선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국민의힘에선 이번 총선에서 부산이 ‘낙동강 방어선’ 역할을 한 만큼 2026년 지방선거가 더욱 중요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의힘의 한 관계자는 “총선 결과 부산에서 승리했지만 전체적으로는 위기감이 높아졌다”면서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선 ‘잡음 없는 공천’ 등 철저한 선거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여권에서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최근 지역별 국회의원 면담 등으로 사실상 ‘대권 행보’에 나서는 등 주요 인사들의 ‘차기 행보’가 계속 빨라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도 부산시당위원장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시당위원장 임기가 2년인 민주당은 이번 시당위원장이 다음 지방선거를 지휘한다. 이 때문에 오는 7월로 예상되는 시당위원장 경선에 4~5명이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지역위원장 경선 일정 때문에 변수가 있지만 시당위원장 경선을 위한 주요 인사들 간의 ‘접촉’이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에선 친명(친이재명)계 최택용 위원장을 비롯해, 중립 성향의 변성완·박인영 위원장, 최인호 전 의원 등이 시장위원장 후보로 거론된다. 최 위원장과 최 전 의원이 특히 강력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박인영 위원장도 최근 출마 요청이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지난 총선에서 부산 시민들이 민주당에 대해 ‘한 번 지켜보자’는 태도를 보이셨다”면서 “다음 지방선거에 대비하기 위해선 부산시당이 완전히 바뀌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고 말했다.

민주당에선 시당위원장 경쟁 구도와 함께 경쟁력 있는 시장 후보 찾기도 당면 과제로 부상했다. 당내에선 “지방선거는 ‘시장’을 선택하는 선거”라는 반응과 함께 유권자들을 투표장을 이끌 경쟁력 있는 후보를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민주당에서는 재선 의원 출신인 박재호, 최인호 전 의원이 유력 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가운데 변성완 전 부산시장 권한대행 등도 대안으로 부각된다. 다만 민주당에서 ‘친명 체제’가 강화될 경우 친명계 핵심 인사가 ‘낙하산’으로 부산에 도전장을 내밀 가능성도 제기된다.

김종우 기자 kjongwoo@busan.com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