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 앞에선 작아지는 거인…롯데, 2-5 역전패 ‘키움전 1승 6패’

입력 : 2024-06-11 21:31:47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롯데 자이언츠 한현희가 11일 키움과 시즌 7차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자이언츠 한현희가 11일 키움과 시즌 7차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자이언츠 윤동희가 11일 키움과 시즌 7차전에서 범타로 물러나며 아쉬워하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자이언츠 윤동희가 11일 키움과 시즌 7차전에서 범타로 물러나며 아쉬워하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자이언츠가 꼴찌 키움 히어로즈를 안방으로 불러들여 승수 쌓기에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올 시즌 키움과 상대 전적에서 절대적 열세(1승 5패)인 롯데는 또 한 번 패하며 약한 모습을 이어갔다.

롯데는 11일 오후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24 KBO리그 키움과 시즌 7차전에서 2-5로 역전패했다.

한현희가 6이닝 3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지만, 방망이가 단 4안타로 힘을 쓰지 못하며 경기를 잃었다.

직전 등판에서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250일 만의 선발승을 따낸 한현희는 이날도 무난한 투구를 펼쳤다. 6이닝 5피안타 4사사구 9탈삼진 3실점(3자책점)으로 퀄리티스타트 피칭을 선보였지만 타선 침묵으로 시즌 첫 패전을 떠안았다.

한현희는 1회 첫 타자 이주형을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내는 등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탈삼진 2개로 타자들을 지워내며 위기를 넘겼다.

선취점은 롯데가 가져갔다. 2회말 나승엽의 좌중간 2루타로 포문을 연 롯데는 이정훈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다음 타자 유강남의 좌전 적시타로 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3회초 다시 이주형을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낸 한현희는 도슨·김혜성·송성문에게 연속 3안타를 얻어맞으며 순식간에 3실점했다.

역전을 허용하며 1-3으로 끌려가던 롯데는 7회 마운드를 이어받은 불펜 임준섭이 한 점을 더 내줬다. 키움 이주형이 또 한 번 볼넷을 얻어 출루한 뒤 김혜성의 가운데 담장을 맞히는 큼지막한 타구에 홈을 밟았다.

이어진 공격에서 롯데는 나승엽의 볼넷과 이정훈의 좌전 안타로 무사 1, 2루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후속 타자들이 모두 범타로 물러나며 무위에 그쳤다.

9회초 키움에 한 점을 더 허용한 롯데는 9회말 손호영의 2루타 등으로 뒤늦게 한 점을 만회했지만 결국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한편, 롯데는 12일 오후 홈에서 키움과 시즌 8번째 맞대결을 벌인다.

이대진 기자 djrhee@busan.com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