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 기동순찰대 신설로 치안 체감도 높인다

입력 : 2024-02-12 18:25:01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180명 규모, 번화가 범죄 예방
이태원 참사 유사 상황 때 투입
강수대는 형사기동대로 개편
기존 계가 팀으로 ‘강등’ 지적도

부산경찰청 건물 전경 부산경찰청 건물 전경

부산경찰청이 기동순찰대와 형사기동대를 운영해 변화된 치안 수요에 발맞추고 범죄 대응력을 한층 강화한다.

경찰은 경감 이하 인사가 마무리되는 오는 20일부터 180명으로 구성된 기동순찰대를 운영할 방침이라고 12일 밝혔다. 기동순찰대는 경정급을 대장으로 둔 대장 포함 90명 단위 2개 부대로 편성되며 총 6개 제대, 24개 팀으로 구성된다. 경감이 팀장을 맡고 7~8명 팀원이 차량으로 이동하며 기동성을 살릴 예정이다. 전체 필요 인원 중 150여 명이 근무 희망자로 채워졌으며, 22명은 차출을 통해 채워져 180명 인력이 모두 꾸려진 상태다.

경찰청이 큰 테두리에서 정한 이들의 주요 업무는 범죄 예방 업무다. 하지만 지역별로 치안 수요가 다른 만큼 이들의 업무는 각 지역 경찰청이 정한다. 부산경찰청은 주말과 저녁 시간대 서면, 해운대, 광안리, 연산동 등 주요 번화가와 범죄 취약지에서 순찰 활동을 강화하고, 기존 지하철경찰대가 해오던 지하철 역사 순찰 업무도 이어받는다. 지구대가 112 신고 출동 업무를 우선하고 경찰기동대 집회 시위를 우선한다면, 기동순찰대는 치안 강화가 필요한 지역 순찰을 강화해 시민 치안 체감도를 높인다는 차원이다.

부산경찰의 경우 특히 그동안 일선서의 인력 부족으로 수행하기 힘들었던 상습 도박이나 풍속업소 단속, 오토바이 폭주족 단속, 원도심 공·폐가 일제 점검 등의 활동도 해나간다.

경찰 관계자는 “소위 ‘묻지마 범죄’라 불리는 이상동기 범죄 예방과 무질서로 인한 사고 예방 등 바뀐 치안 수요에 최대한 발 맞추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특히 기동순찰대가 생기면, 이태원 참사 이후 유사 사건 사고 발생에 대비한 즉각적인 경력 투입도 가능해진다.

새로 생겨난 업무 영역인 만큼, 기동순찰대원들은 오는 20~23일 4일간 교육을 받은 뒤 일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과거 부산진경찰서와 남부경찰서에도 기동순찰대라는 같은 이름의 조직이 있었지만, 당시 기동순찰대는 112 신고 출동 보조가 주요 역할이었다.

부산경찰청 내 형사기동대도 기존 강력범죄수사대(강수대)보다 인력을 대거 확충해 강력범죄 단속에 나선다.

강수대보다 더욱 확대된 업무를 수행하는 형사기동대는 4개 팀으로 편성된다. 각 팀은 5개 반으로 구성돼 총 20개 반으로 이뤄진다. 118명 인력이 형사기동대에 배치된다. 기존에 있던 강수대보다 배가량 조직이 커졌다.

경찰은 “기존 강수대는 중대재해의 경우 2명 이상 사망자가 발생할 시 일선서가 아닌 부산경찰청이 이관받아 조사를 했지만 이제 1명 이상 사망자가 나와도 부산경찰청이 수사하게 된다”면서 “이밖에도 피싱 등 민생 관련 주요 사건들이 광범위하게 부산경찰청 형사기동대로 이관된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강력범죄수사대의 계가 팀이 되고, 팀이 반이 되는 사실상 ‘강등 개편’이 기존 계와 팀을 유지하는 일선서 형사과 체계와 맞지 않아 업무 조율에 있어 혼선이 빚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윤희근 경찰청장은 지난달 기자간담회에서 “조직개편안 발표 후 4~5개월가량 시간이 있었고 금년 예산을 확보했다”면서 “실제로 시행해보면 문제점이 나올 수도 있지만 보완해나갈 것이며, 궁극적으로는 현장 치안력을 강화해 국민들이 평온한 일상을 누리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이현정 기자 yourfoot@busan.com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