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극한 대치 속 부산 의원도 ‘전투력’ 높여

입력 : 2024-06-11 18:33:39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박수영, 이재명·김정숙에 직격탄
문체위원장 전재수, 대여 투쟁 강화

22대 국회 원 구성을 놓고 여야가 극한 대치를 이어가면서 부산 의원들도 ‘투사’로 나섰다. 차기 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으로 추대된 박수영(부산 남·재선) 의원과 부산 유일의 민주당 의원이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으로 선출된 전재수(부산 북갑·3선) 의원이 공방전 일선에 서는 모습이다.

박 의원은 연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야 비판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관련 논란과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판결 등을 묶어 야권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 박 의원은 최근 본인 페이스북에 이 전 부지사 1심 판결과 관련 “이화영 징역 9년 6개월, 공범 이재명은?”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다음은 누구? 가까운 측근들은 줄줄이 유죄판결이 나오고 있다”며 “부지사가 9년 6윌. 다음은 지사다”라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직격했다. 박 의원은 그간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집중적으로 지적해 왔다.

이어 박 의원은 김정숙 여사의 인도 타지마할 외유 논란에 대해 “김정숙 여사의 타지마할 ‘여행’과 관련, 김 여사가 직접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하겠다고 한다”며 “(의혹이) 허위라고 주장하는 근거 자료가 무엇인지는 김정숙 여사 스스로가 밝혀야 함을 다시 한 번 알려드린다”고 지적했다.

전날 국회 문체위원장에 선출된 전 의원은 이른바 ‘민주유공자법’을 재발의하며 대여 투쟁 선명성을 부각하고 있다. 이 법안은 윤석열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지난 국회에서 폐기된 바 있다. 재발의한 법안 내용은 21대 국회 본회의에 직회부되었던 민주유공자법과 동일하다. 전 의원은 “민주유공자법은 더는 미룰 수도, 반대할 명분도 없는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전 의원이 맡은 문체위는 여야 ‘언론 장악 공방전’의 중심이기도 하다. 민주당은 최근 언론의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를 명시한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이를 언론 탄압이라고 이를 막아서고 있다. 해병대 출신인 전 의원은 특히 22대 ‘채 상병 특검법’ 추진 필요성을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 그는 “채 해병 특검은 대한민국 안보의 문제고, 대한민국 국민 안전의 문제”라며 22대 국회 특검법 추진을 강조하며 여당을 압박하고 있다.

곽진석 기자 kwak@busan.com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