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재기지원 캠페인 통해 재도전 기반 조성에 앞장

입력 : 2023-03-28 10:22:14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채무감면 확대 등 완화조치 실시, 성실실패자 재기 적극 지원

기술보증기금(이사장 김종호, 이하 ‘기보’)은 채무자의 재기지원을 돕기 위해 오는 5월 26일까지 약 2개월간 한시적으로 ‘재기지원 활성화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상환능력이 결여된 상각채권 채무자를 대상으로 하며, 채무감면 범위 확대, 현가상환 우대율 확대 등의 완화조치를 통해 채무자의 상환부담을 완화하고 조기 변제를 유도하여 채무자의 신용회복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상각채권이란 금융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채권 중 채무자의 상환능력이 없거나 회수가 불가능하다고 판단되어 회계상 손실 처리한 채권을 말한다.

기보는 캠페인 기간 동안 채무 분할상환 약정을 체결하는 채무자에게 채권평가, 채무자의 상환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추가 감면율을 적용하여, 채무자의 상환의지를 고취할 계획이다.

상환의지가 있는 채무자는 기보 재기지원센터를 통해 채무상환 약정을 신청할 수 있으며, 기보는 보다 많은 채무자가 재기지원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채무감면을 검토할 예정이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기보는 ’18년 보증기관 최초로 원금감면 제도를 도입한 이후 채무자의 신용회복을 적극 지원해왔다”면서, “이번 캠페인을 통해 성실한 실패자가 재기에 성공할 수 있도록 신속하고 원활한 재도전 기반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윤준석 부산닷컴 기자 jsy@busan.com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