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한국야구 명예의 전당’변경협약안 기장군의회 최종 승인으로 개관목표 순항

입력 : 2023-03-28 16:54:04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기장군(군수 정종복)은 28일 제274회 기장군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한국야구 명예의 전당 건립에 관한 실시협약서 변경동의안(이하 변경동의안)’이 최종 승인됐다고 밝혔다.

이번 변경동의안은 지난해 정종복 기장군수 취임과 제9대 기장군의회 출범 이후 명예의 전당의 효율적인 운영과 군비 절감 방안을 모색하고자 세부 내용을 재조정하면서 진행됐다.

주요 변경 내용은 명예의 전당 관리 및 운영 주체가 KBO에서 기장군으로 변경되는 것으로 기장군이 소유권과 관리권을 취득하여 공립박물관으로서 운영의 독립성과 군비 사용의 투명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달 변경동의안의 부산시의회 승인에 이어, 이번 기장군의회의 최종 승인으로 기장군과 부산시가 뜻을 하나로 모아 박물관 건립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정종복 기장군수는 “한국야구 명예의 전당 건립은 기장야구테마파크를 최종 완성하는 도착점이다”라고 강조하면서 “이번 변경협약안 통과는 기장군과 기장군의회의 긴밀한 소통으로 이뤄졌으며, 향후 지역의 관광자원 개발과 체육 문화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박물관 건립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야구 명예의 전당 사업은 한국야구위원회(KBO)의 한국야구 100년 기념 공모사업으로 지난 2011년에 서울, 인천 등 수도권 지역과의 경합 끝에 부산시와 기장군이 공동유치한 사업이다.

기장군 일광유원지(기장야구테마파크) 내 부지면적 1,852㎡에 지하 1층, 지상 3층(연면적 2,996.2㎡) 규모로 2026년 개관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KBO에서 보유하고 있는 소장유물 5만 점의 전시와 함께 매년 헌액식 등 야구 관련 프로그램과 특별행사가 운영될 예정이다.


박미정 부산닷컴 기자 mj30241@busan.com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